미국행
  • Home
  • 컴퓨터로 보실때 글자가 작다면 Ctrl키를 누른상태에서 마우스휠을 위로 굴리면 화면이 확대됩니다.

1. 미국행이란?


기본적으로는 미국 병원에서 일하는 미국 의사가 되는 것을 말한다.

IMG(International Medical Graduate)는 일반적으로는 매칭을 통해 비자스폰싱을 받고 일정 기간동안 합법 체류하며 병원에서 일을 하게된다. 특정한 조건을 충족했을 시, 영주권1을 발급받을 수 있다. 더 나아가 시민권까지 얻으면 정식으로 미국 의사가 될 수 있다.

보통 탈출은 지능 순이라 한국에서 의사를 하기 싫거나 미국이라는 환경에서 커리어를 쌓고 싶은 경우에 선택을 하게되며 한미 이중 국적인 경우 또한 고려사항이 되기도 한다.

이 문서에서는 졸업부터 매칭까지에 대한 내용을 서술하고 있다.

2. 누가 할 수 있는가?


2.1. 한국인


한국국적을 가지고 데브레첸의대를 졸업한 사람의 기준이다.

먼저, 한국의사면허증을 따야한다. 국적이 한국이기때문에 국내 의대를 졸업한 경우가 아닌 이상 예비고시와 국시를 쳐서 의사자격증을 딴 후에야 매칭을 시도해 볼 수 있다.
단, 헝가리 국적을 어떻게 해서 따내기만 했다면 굳이 할 필요없이 매칭을 시도할 수 있다. 하는 방법은 굳이 알 필요있겠느냐만 위키피디아 참고.

2.2. 미국인


미국 시민으로서 데브레첸의대를 졸업한 사람의 기준이다.
추가바람 보나마나 쉽겠지

참고로 병역이 걸려있는 남자 중 복수국적 신분을 유지하고 있는 사람은 장교 임용이 불가능하기때문에 군의관으로 절대 못 간다. 반대로 말하면 전문의까지 다 밟고 입영신청넣어도 반드시 공보의로 빠진다. 공보의가 싫다면 사병으로 빠져도 된다. 누가 그러겠느냐만
정 군의관으로 가고싶다면 시민권을 포기하는 수밖에 없다. 누가 그러겠느냐만2

복수국적이 아닌 순혈 미국인이라면 USMLE를 조금 못 받아도 유리하다고 생각해서 대충하다가 망할 수도 있다!
다른 국적이 있다면 USMLE를 망치고 본국으로 돌아가는 선택권이 남아있지만, 이들은 본국으로 돌아가려해도 매칭이 안 잡힌다.

CV가 빵빵하지않다면야 시골 등지의 Community Program에 가 레지인턴하고 한인타운에 개원하는 방법밖에 없으니 어찌보면 더 암울한 상황이다. 애초에 그게 목표면 괜찮기야 하겠다만…

2.3. 미국 영주권자


한국 국적을 가졌고 미국 영주권을 가진 사람의 기준이다.
추가바람 보나마나 쉽겠지2

2.4. 유럽인


EU연맹의 유럽인인 경우는 추가바람 아니 근데 유럽인이 미국을 왜 가

2.5 캐나다인


TN visa

3. 매칭에 필요한 것


3.1. USMLE 점수


알다시피 높으면 높을수록 좋다.

2016년 기준 병과에 따른 매칭 점수 분포.
tumblr_inline_odpkywXMkB1t8m8ij_540.png

USMLE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USMLE 명진렉처문서 참고.

3.2. Letter of Recommendation


학교장이나 디팟헤드 혹은 저명한 인사들의 추천장이다. 일반적으로 LoR를 써주는 사람의 지위에 따라 효력의 등급이 차이가 나며 해당 인물이 미국의 특정병원의 높으신 분들과 연줄이 있으면 굉장히 크게 작용할 수 있다.
써달라고 해서 아무나 써주는 건 아니고 해당 디팟이나 대학에게 좋은 태도를 보였거나 도움이 되는 일을 한 경우에 부탁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피지오 디팟에서 랩튜터로 일하면 디팟헤드 혹은 Full Professor급의 교수가 LoR을 써준다.

Clerkship에 참가할 계기가 있다면 반드시 해당 병원의 교수급 의사에게서 LoR를 받아두자. 그 어떤 것보다 큰 힘을 발휘한다.

3.3. 봉사활동


학생신분으로 미국병원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실습과 봉사활동이 있다. 하지만 실습은 USMLE Step 1 스코어 정도는 기본으로 장착하고 있어야 받아주기때문에 커넥션을 만들고 싶다면 봉사활동을 지원해보는 것도 좋다.
미국의대 입학하려고 MCAT(Medical College Admission Test)친 학부생들이 열불나게 봉사활동을 하는 것도 같은 이유다.

3.4. 실습


위에서 말했듯이 실습은 Step 1 스코어없이는 힘드나 AMOpportunities와 같은 사이트를 통해 알아본 병원에 비용을 지불하고 실습을 할 수 있기도 하다. 해당 사이트는 병과, 지역별, 기간별로 데이터를 정리해두어서 편하다. 다만, 이 사이트에서는 실습을 받는 병원을 알려주고 신청을 넣어주는거지 실습기회를 알선해주는 곳은 아니므로 Application넣고 빌자. 한번에 Application 최대 횟수가 5회인건 아쉬운 점.

Step 1을 끝냈다면 선택의 폭이 훨씬 넓어져 쉬워지긴하나, 무료이며 대우가 좋은 곳을 찾는 것은 아직 해결해야 할 문제이다.

참고로 유료실습은 가격이 4주 2500~2800$까지 하므로 경험치고는 비싼 편이다.

Wyckoff에서의 실습은 추가바람

US Clinical Experience(USCE)라고 불리우며 실제 병원에서 내과/외과같은 임상 업무을 체험할 수 있다.
History taking이나 Physical examination같은 기본은 물론이며 Electronic System 등에 Record들을 사용할 줄도 알아야한다.

실습에서의 USCE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뉘어지는데,
1. Hands on Clinical Experience(HCE)

2. Non-hands on Clinical Experience(NHCE)
가 있다.

Hands on Clinical Experience는 This is the 'Real' or 'full bloom' type of clinical experience. It has all the traits of USCE described in the definition above. The key to' hands on' is 'Patient contact'. Depending on whether you are a student or a graduate you can obtain it in shape of either a Clinical Elective/Clerkship/Sub-internship (see the individual definitions given below to know about minor differences) or an Externship respectively.

- Clinical Elective : A clinical elective is an optional away rotation that a final year medical student can do outside the hospital of his/her parent institute to gain Clinical Experience. It can be at your home country and it can be at any other country in the world, but if your ultimate aim is to apply for a residency in USA, then your elective in a US based hospital will be most valuable in your Resume.

For example if you are a final year medical student at Harvard Medical School and you are doing your rotation in General Surgery at 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 (which is a hospital affiliated with the Harvard University), then this is not a clinical elective, BUT if you try to do an away rotation in a specialty of your choice, say Vascular Surgery at the Cleveland Clinic (a hospital not affiliated with Harvard), then that clinical experience will be a clinical elective. Remember this example I will use it again below.

Electives are most frequently 4 weeks in duration- can be shorter or longer. Note that Research elective (see below) is a different form of elective in which there is no patient contact and is not considered USCE. Some instiutes like Johns Hopkins does not accept International students for clinical electives (unless your institute has a direct affiliation with Johns Hopkins) but do accept them for Research electives (Click here for more details).

From my personal experience, any elective experience is only a window of opportunity for a student to build contacts with famous US doctors and obtain Letter of recomendations (LOR) to support your residency application. It is your chance to prove your potential, caliber and passion to your attending. There are only a BASIC set of skills that are expected from a medical student, and you are evaluated based on your ability to adapt quickly, Iq, common sense, interpersonal skills, overall general knowledge, Confidence, ability to define your roll in a fast paced environment, multitasking, and your functionality to adjust as part of a team interms of how much others can rely on you to get their job done. The easier you will make work for them the more they will like you. No one evaluates you on how much knowledge you have, but on how much you are able to retain/reproduce on what they teach you and how much you refine it from your self study.

- Clerkship: It is a compulsory medical student clinical rotation that is part of your curriculum (for this reason sometimes also referred to as core clerkships) at the affiliate hospital of your parent institute. US medical students do clerkships as part of their 3rd year requirement, but for most international medical students Clerkships are part of their third ear as well as 4th year ward rotation.

In the Harvard example above, if you are a medical student at Harvard medical school, and you do your rotation at 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 (Harvard's affilate) then that rotation is an example of a clerkship.

practically there is no difference between electives and clerkships in terms of clinical experience and because of this reason some institutes even use the word 'Clerkship' interchangably or essentially for the same meaning as 'elective'. Example Mayo Clinic uses both terms clerkship and elective to describe their general surgery rotation.

- Sub-internship: It is the most superior form of USCE that an applicant can have (in my opinion). The learning opportunity is immense at the level of a medical student. Its the same as an elective except that the level of responsibility is more and one added distinctive feature is an on-call participation with your team. This means that you spend the whole/most part of night with your team in addition to your day rotation. I like Sub-Internships the most because they give you the Maximum possible opportunity to spend more and more time with your team/attending, and you have all the time in the world to learn and they have a greater flexibility of time to teach you stuff compared to busy day time. Plus, traditionally the US doctors like it alot if you spend extra time, they take it as a proof of your commitment. Sub-internships are very useful if you desire a future residency in a Surgical specialty. You should always prefer electives that have in their discription 'student functions as an intern' or is titled sub-internship per se. Some good examples of Sub-I offering places that I can think of right now are Mayo Clinic, Yale University, Case Western Reserve University,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As you dig down deep into the list you will still find quiet more of them.

All of elective-Clerkship-Sub-I are undertaken for accademic credit (which means it will contibute towards your degree and you will be evaluated at the end of your rotation), another important fact that makes them more valuable.

- Externship: It is a relatively rare specie of USCE with a lot of application requirements that if available to a Graduate is considerd hands on and better than an Observership (see below). As a general rule, any postgraduate training that involves patient contact will require you to be ECFMG Certified (for more details read through getting started). This form of USCE is inferior to elective/clerkship/Sub-I because there is no gaurantee that the training is supervised- in other words you are on your own.

Most institutes/hospitals do not offer externships. Some that used to, do not any more, and very few do offer still, but conditionally depending on your contacts. Another diference is that sometimes they are paid. Some hospitals use externships as 'cheap' labour to manage their overwhelming workload. They are not done for accademic credit which makes them less valuable than former types of USCE described above.

Non-hands on USCE and other terms: The most popular example is an "Observership". The difference from hands on is that this type of clinical experience is limited due to "no or minimal patient contact." Not in my opinion, but Clinical Research may be considered an example of non-hands on USCE by some.

- Observership: The reality is: It's least respected, better than nothing type of USCE that a graduate can undertake to fill in for the blanks of USCE in his/her resume. Thats what most program director's think. However, in my opinion, Observerships can be considerably resourceful depending upon your ability to make use of them and who you work with (especially if you were able to secure one via contacts). At the end of the day all that matters is what someone is willing to write about you in the letter of recomendation and that intern depends on how much your efforts made them like you.

The biggest drawback that an Observership has is 'minimal or no patient contact.' The good thing is that they are relatively easier to find, have greater chances of acceptability, and have less vigorous application requirements. Regradless, there are sill a lot of things that you can do while being an 'observer'. For example: You can project an intelligent image, help as a team member, make things easier for your attending, discuss cases to full detail, voluntier for more work, do powerpoint or case presentations. You can still do everything that a student can do except for a physical exam, that too if your attending likes you so much that he lets you do that-you can ! All that is more possible if there already is not a student on that rotation. So you see practically "its not just better than nothing type of a thing" But rather still a door of opportunity that can be very benificial. I have never done an observership, but I have seen observers when I was on rotations, and I could easily make things what I personaly thaught others could have done to highlight their presence. Your attitute is what makes the difference, because most of the times you decide what more you can do and what you want to do. In USA people are just so nice that they are never a hurdle in your way as long as they find that you are helpful. If you participate in your observership with a preset mind that 'you are just an Observer and you can barely do anything under that status'. Then its applicable for you how 'rumorously' people define Observerships. You have to find work for yourself thinkin of ways how you can help your attending, and trust me if you can do that then it can reward you better than an elective can. Be resourceful of whatever opportunity you have. Earn their trust and they will let you do what you want !

Research Elective: It is a research experience at a reputed University that medical students can undertake for accademic credit. They have no comparison to a Clinical Elective because its not USCE. So I cannot comment if its better or worse, but your application will cary more weightage if you have done a research elective in addition to some USCE, compared to someone who has only a research elective experience.

In my opinion, a Research elective experience, adds a very unique flavor to your residency application. 1) It helps proving that your an indivisual with a multitute and diversity of experiences and that you 'bring more to the table'. 2) It helps proving your dedication towards your specialty, especially if you had the opportunity to work in a clinical research setting. 3) It proves that you also have a research experience in addition to just USCE. 4) You have a big institute name in your resume. 5) if you were fortunate, a publication. 6) It can be a doorway to help you get an observership in future via the contacts you develope with people whome you help in their research.

Remember that Research alone cannot compensate for USCE deficit, unless it is done for an extended period and is rewardingly fruitful with publications and you are able to build strong contacts during the process.

Johns Hopkins University is very famous for offering research elective positions, but over time the application load is increasing with an inverse relation to availability of spots at a given moment. You might wanna take a look at their website incase you are interested or try your luck e-mailing individual attendings and calling labs separately.

Internship: In USA Internship is the first year of postgraduate training (PGY1) in the specialty of your choice. In other simpler words the 1st year of your residency training is an internship year and the person undertaking internship is an Intern. This definition is not strictly true, and not universaly applicable as in some countries e-g in India internship is completed before graduation and essentially constitutes as final year of undergraduate training.

Some specialties like Neurosurgery, Urology, Vascular surgery, opthalmology have an internship year where where residents rotate through 1st year of general surgery to learn and develope some basic surgical skills. After completing that first year of general surgery training, they then carry on with their respective specialty training. This type of an internship is also called Transitional year or Designated PGY1. Prelimnary PGY1in any specialty is also an example of internship. Quiet a few surgical programs require you to have atleast 1 year of USCE in shape of an internship or collectively othervise, before they will consider your residency application. Internships in USA are always paid.

For additional terms like Residency, Fellowship and ECFMG Certification visit the web page : Getting started

3.5. Year of Graduation


YoG는 말그대로 졸업한 연도를 의미한다. YoG가 중요한 이유는 이게 매칭실패의 척도가 되기때문이다. YoG가 오래되었을 수록 졸업 이후 오랜 기간동안 매칭을 실패했다는 말이 되므로 점차 매칭확률이 낮아지게 된다. 어느병원이든 간에 젊고 싱싱한 졸업생들을 받고 싶은건 당연한 논리이므로 이때문에 졸업생들이 휴학을 통해 졸업을 늦추는 경우도 있다. 휴학을 때리고 그 기간에 USMLE Step 1을 치거나, 이미 쳤다면 Observership, Clerkship등을 통해 CV를 불리고 해당 병원과 커낵션을 만들어보려는 의도이다. 단 휴학을 때리면 매칭 인터뷰에서 반드시 그 이유를 물어보는데 이것이 Step 1 준비때문이었던 것이 들통나면 안 좋게 본다고 한다카더라3.

남자들의 경우, 사병 1.5년 혹은 공보의 3년+4주으로 국방부 혹은 복지부4 퀘스트를 수행해야하기때문에 YoG과 매칭시기가 상당히 벌어질 수 밖에 없는데 이때 국방의 의무때문이라고 말하면 오히려 좋게 본다고 한다. 미국인들 마인드가 "국가를 위해 헌신한 점을 높게 평가하기때문"이라카더라. 의대 다닐 때 칠 생각은 안 해봤냐고 물어볼 수도 있으니 적당한 이유를 생각해놓자.

그러므로 어설프게 군대 빼다 망하지 말고 그냥 졸업하고 국시치고 공보의가자. 애초에 병역기피로 빨간줄 그어지면 미국에서 취업비자는 커녕 즉시 영구추방먹는다.

여담으로 미국에 가고자하는 한국의대생들은 공보의 기간 중에 Step 1을 많이들 준비한다고 한다.

3.6. 비자


어느 나라에 입국하기 위하여 사전에 얻는 허가증이다.
여권이 자국민이 외국으로 출국하는 것을 통제하는 수단이라면, 비자는 주로 외국인이 자국으로 입국하는 것을 통제하는 수단으로 발급하는 허가증이다. 비자를 발급하는 목적은 불법체류나 범죄의 가능성이 있는 사람의 입국을 막기 위함이며, 직업이나 소득, 방문 목적 등을 심사해서 발급한다.

리서치, 매칭, 영주권 획득 등 미국 내의 활동을 위해 구해야 하는 비자를 설명하는 문서이다.
영주권과 일반적 방문 용 B-1비자, 학술 교류 용 J-1비자, 전문직을 위한 H-1B비자 등이 있으며 빽도 없고 난 거 없는 졸업생들은 J-1비자와 H-1B비자처럼 병원에서 스폰서를 걸어주는 비자를 신청하는게 정석이다.

3.6.1. 영주권


가장 좋은 건 영구체류가 가능해지는 영주권이다. 의사라는 직종은 이 점에서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데 NIW(National Interest Waiver)라는 시스템 덕분이다. 미국의 경제, 근로, 교육, 보건의료시스템, 주택거주, 환경 6가지 분야에서 국익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자가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이 중 의사는 보건의료시스템에 해당된다. NIW가 가장 큰 빛을 발휘하는 것은 PERM Labor Certification(노동허가서)과정없이 영주권이 발급된다는 점이다.

단 이 경우는 이력서, 추천서를 봉투가 터질만큼 집어넣을 수 있을 정도로 스펙이 빵빵해야 먹힌다. 이력서에는 논문 및 저널, 수상 경력, 특허 및 발명품, 국내외 학회 발표, 미디어 노출, 의료 봉사 활동 경력, 희귀 분야 등을 담으면 되는데, 해외 학회 발표 경험이 많으면 유리하며, 흔하지 않은 아프리카 풍토병을 전공했다거나 아직 연구가 덜 된 부분 등 희귀 분야 경험이 있다면 더욱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보건의료 부분 NIW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논문 및 저널로, 출판된 논문의 숫자와 의학 저널 및 해당 매체의 권위, 인용횟수, 저자 순서 등의 세부내용이 핵심이다. 말 그대로 출판한 논문과 인용횟수가 많고, 저자 순서에서 1번인 경우가 많으면 플러스 요인이 된다는 설명이다.

추천서는 10~15장으로 병원장, 교수, 동료의사, 의료관련 국제 NGO대표, 미국의사, 유명한 학교 교수 등이 내가 미국에 어떻게 도움이 될 것인지에 대해 서술하고, 추천하는 내용을 담으면 된다.

승인까지 8~9개월 정도가 소요되며, 한국에 거주 중일 때에는 영사관에서 인터뷰를 해야 한다.

이후 최종으로 영주권이 승인되면 미국에 거주하는 사람에게는 영주권 카드가 집으로 배송되고, 한국에 있는 경우 여권에 비자 스탬프를 찍어주고 미국에 제출해야하는 봉투를 제공한다.

이 봉투는 발급받은 뒤 6개월 안에 미국에 입국해서 제출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영주권은 승인이 취소된다.

한 번 영주권을 취득하면 영구적이라고 볼 수 있으나 10년마다 갱신이 필요하며, 영주권 취득 후 5년간 최소 30개월을 미국에서 지냈다면 시민권 신청도 가능하다.
출처:메디게이트

한마디로 좋은 만큼 많은 걸 요구한다.

3.6.2. B-1비자


B-1비자는 스폰서가 없다. 자기 자신이 직접 받는 학생비자다. 6개월 후엔 고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단점이 있으나 짧은 Research Elective를 수행하는데에는 충분한 기간이다.

이 B-1비자가 반드시 필요한 경우가 있는데, 각종 시험을 치기 전에 이것을 사용해야한다. Step 2를 치기위해선 미국 내에 상주해야하는데 그 방법이 B-1이다. Step 3를 치기 위해서도 마찬가지다. 여행비자로 비비려다가 서류 위반문제로 거부되거나 축출될 수 있으므로 조금 비싸더라도 잘 발급해가자.

3.6.3. J-1비자


많은 외국의대졸업생들이 쓰는 J-1비자도 하나의 방법이긴 하다. 이 경우는 기본 3년, 연장 시 최대 7년까지 머무를 수 있으나 그 이후 본국에 2년 간 유배(…)당하는 병맛같은 조항이 있다. 의사의 커리어에서 2년 공백은 상당하기 때문에 이 조항을 없애주는 J-1 Waiver를 신청할 수 있다.

문제는 이 Waiver를 신청하는 조건충족이 거의 불가능하며 웬만해선 뾰족한 수 없이 유배당해야 한다.5
물론 2년 유배를 지내고 오면 합법적으로 다른 비자를 신청하거나 Green Card Holder Application6도 가능하다.

이 조항을 합법적으로 피하는 방법은 J-1 Waiver를 신청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Health Professional Shortage Area (HPSA), Medically Underserved Area (MUA), or Medically Underserved Population (MUP)중에 직업이 있어야한다. 레지던트기간 동안에 찾아야한다. 자리가 많은 것도 아니라 찾으려면 최소 6개월은 걸린다. H-1B비자 변경과정도 1년은 걸리므로 최소 비자만료 1년 6개월 전에 해놔야한단 소리다. 더 미치겠는건 49개의 웨이버프로그램 모두 규정이 달라 웨이버에 퀄리파이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초심자는 모르기때문에 웨이버에 퀄리파이도 안되는 프로그램을 찾아가서 인터뷰를 하는 헛고생을 해야할 수도 있다.

이 문제는 이민전문 변호사 한 명 고용으로 쉽게 풀린다. 웨이버 퀄리피케이션이 되는 직업을 수색해서 알맞은 것을 골라준다. 전문가가 괜히 있는게 아닌 법. 참고

직업을 가진 후 H-1B비자로 바꿔달라는 리퀘스트를 넣으면 된다7. 받아들여지면 위에서 구한 직장에서 3년 간 일해야 된다. 물론 안 하고 배째면 얄짤없이 유배된다. 3년 간 일할 장소와 고용자도 신경써야할게, 고용자가 계약위반을 저질러 자의건 타의건 계약을 중도에 파기하던가, 시설이 문 닫아버려서 갈 곳이 없어지면 골치 아파진다.

물론 즉각 축출되진 않고 U.S. Citizenship and Immigration Services (USCIS)에 고용자를 바꿔도 된다는 승인을 받으면 바꿀 수 있다. 천조국의 공무원인만큼 시간이 오래걸리므로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서 웬만하면 일할 곳을 정할 때도 고용자가 정상(…)이고 시설도 믿을 만하다는 증거를 찾아두자.

3.6.4. H-1B비자


H-1B와 같은 취업비자를 이용하는 방법이 가장 현실적이며 좋다. 이것을 신청하기 위해선 Step 3를 쳐야한다는 단점이 있으나 안정적이며 영주권을 따고 싶다면 처음부터 이쪽으로 신청하는게 좋다. 다른 비자들과 달리 시작부터 Green Card Holder Application이 가능하기때문.
매년 할당량이 65,000개로 정해져있어 추첨(…)을 한다. 비율은 약 2:1이다.

참고로, 트럼프행정부가 H-1B비자 발급방식을 무작위추첨에서 우선순위 선별로 바꾸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아직 발효는 되지않았지만 만약 된다면 이것도 스펙싸움이 되는 모양새다.

H-1B 비자는 6년이 최대이므로 이 기간보다 긴 프로그램의 경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3.6.5. 비자 총평


읽어봤다면 알겠지만 J-1은 H-1B에 비해 많이 구리다. 크고 좋은 병원에서 매칭이 되면 H-1B, 작은 커뮤니티 병원매칭이나 리서치라면 J-1을 발급해준다. 미국에서 의사활동을 할 생각이라면 어떠한 경우에도 H-1B비자가 유리하므로 매칭될 병원 고를 때 잘 보고 선택하자. 하지만 점수가 시망이라면 망했어요

J-1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리서치포지션을 잡을 자신이 있다면 도전해도 괜찮다. 이도저도 안되서 매칭이 안되면 망하겠지만…
J-1프로그램밖에 할 수 있는게 없는 암울한 상황이라면 CV(Curriculum Vitae)를 극한으로 끌어올려서 매칭을 노려보는 수가 있다.

미친 것 같이 들릴지도 모르겠지만, 위의 복잡한 비자문제는 단순히 Lawyer 한 명 고용하는 걸로 마음 편히 쉽게 할 수 있다. 돈은 겁나 들겠지만 서류작업이나 법률적인 문제같은 부분에서 자유로워져 실습과 구직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되기 때문. 여러 명이서 그룹을 짜 1명을 고용하는 것은 어떨까?

이 문서가 도움이 됐습니까?

0명의 회원이 0의 별점을 주셨습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에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다음의 라이선스를 따릅니다: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